検索
  • celinnelee

올해 북한 최우선 경제과업은 ‘농업 증산’

제1차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연설

“선차적 경제과업은 농업생산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시·군당 책임비서들 앞에 나서는 선차적인 경제 과업은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5일 <노동신문>이 1~2면에 펼쳐 보도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4일 노동당 중앙위 본부회의실에서 계속된 ‘제1차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에서 한 연설에서 “시·군당 책임비서들이 당 8차 대회와 당중앙위 8기2차 전원회의에서 제시한 시·군의 경제사업과 인민생활 개선에서 뚜렷한 실적을 내야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김 총비서는 “농업 부문에 뿌리깊이 배겨 있는 허풍을 없애기 위한 투쟁을 강도높이 벌여야 한다”는 말로, 작황과 관련한 ‘부풀리기 보고’ 관행을 겨냥했다. 아울러 “시·군 협동농장 경영위원회의 사업상 권위를 세워줘 시·군 안의 농사를 실질적으로 지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습회는 계속된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여름 홍수 등 자연재해의 여파로 식량 수확량이 적어도 평년보다 20만~30만톤 정도 줄어들었으리라는 정부의 추정이다. 해마다 100만톤 안팎의 식량이 모자라는 만성적인 식량 부족에 지난해 작황 부진까지 겹쳐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이 더 나빠지리라는 게 일반적 전망이다. 김 총비서가 거듭해서 “농업생산”을 강조하는 배경이다.



이와 관련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1분기(1∼3월) ‘작황 전망과 식량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을 “전반적으로 식량에 접근하기 힘든 나라”로 분류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식량농업기구는 북한을 2007년부터 줄곧 이 명단에 넣어왔다. 식량농업기구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 탓에 북한 주민들의 식량 안보가 더욱 취약해졌고, 지난해 8∼9월에 발생한 홍수와 장마로 북한 남부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컸다”고 짚었다.


한편, 3일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동맹 회의가 열린 데 이어 4일엔 직업총동맹·농업근로자동맹·사회주의여성동맹 회의가 잇달아 열렸다.


한겨례신문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985573.html#csidx881322d5f06ec35a9a118a0f67a90b4

12回の閲覧0件のコメント